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01일 10시 25분 KST

사실상 도플갱어인 장성규와 김기리가 만나 가장 처음 한 행동

두 사람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레드카펫에 함께 선 바 있다.

연예계의 대표적인 ‘닮은꼴’로 꼽히는 방송인 장성규와 코미디언 김기리가 만났다.

1일 방송된 MBC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김기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잃어버린 동생이 아니냐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닮았다”며 김기리를 소개했다. 이에 김기리 역시 ”잃어버린 동생 장기리”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YouTube/MBC라디오

김기리와 마주앉은 장성규는 안경을 벗고 김기리와 똑같은 몸짓을 하며 마치 거울을 들여다보는 듯한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들끼리도 ”정말 비슷하다”며 신기해했다.  

YouTube/MBC라디오

김기리는 장성규와 닮은꼴이라는 것에 대해 ”처음에는 무시했다. 무슨 소리냐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어 ”인터넷에서 장성규 형을 봤는데 너무 재밌었고, 이 사람은 엄청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꼭 만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친구들이 나에게 ‘예전부터 네가 말한 장성규 잘 나가더라‘고 얘기하더라”며 ”친구들이 ‘네가 무조건 잘 된다고, 정말 잘 될거라고 얘기했다’고 하더라”고 장성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장성규는 김기리에게 ”저와 도플갱어로서 함께 활약하고 있는데 얼굴 말고 ‘이런 게 닮았다’ 싶은 것이 있냐”고 물었다. 김기리는 ”일단 정이 많은 것이 비슷하다”라며 ”그래서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을 가끔 한다. 형 같은 경우 제 주변에서 소위 말하는 ‘뜬 사람’ 중에 유일하게 변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기리는 ”장성규 형이 부탁도 거절할 줄 알았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이를 들은 장성규는 ”거절을 못하지만, 돈을 빌려달라는 건 칼 같이 거절한다”며 ”돈 빌려달라는 사람이 많다. 득달같이 달려들더라”고 말했다. 김기리는 ”그게 떴다는 증거”라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레드카펫에 함께 서서 닮은꼴을 인증한 바 있다. 김기리는 이 당시를 회상하며 ”장성규와 초면에 레드카펫을 함께 밟았다. 같이 있던 동료 코미디언을 버리고 형과 나갔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성규는 ”초면에 죄송한데 저와 같이 하면 안 되냐고 했다”며 ”재미있는 그림이 나올 것 같았다”고도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