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31일 11시 20분 KST

오키나와 슈리성에 큰 불이 나 주요 건물이 전소됐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YODO Kyodo / Reuters
Shuri Castle, listed as a World Heritage site, goes up in flames, in Naha on the southern island of Okinawa, Japan October 31, 2019, in this photo taken by Kyodo. Mandatory credit Kyodo/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MANDATORY CREDIT. JAPAN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JAPAN.

일본 오키나와 슈리성(首里城)에 큰 불이 나 주요 건물이 전소됐다.

아사히신문 등은 31일 오전 2시40분쯤 일본 오키나와(沖縄)현 나하(那覇)시 슈리성 중심 건물인 정전(正殿) 인근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차 약 30대가 출동, 진화 작업을 벌였다고 이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6시간이 넘는 진화 작업에도 정전, 북전(北殿)과 남전(南殿) 등이 전소됐다. 서원(書院)과 봉신문(奉神門) 등도 일부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나하시는 이날 지지통신 등에 화재 현장에서 류큐왕국 시대 의식을 재현하는 ‘슈리성제’ 준비 작업이 벌어지고 있었지만 화재와 관계가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슈리성은 1429년부터 450년간 존재한 류큐왕국의 정치·외교·문화의 중심지다. 1933년 국보로 지정된 후 태평양 전쟁의 오키나와 전투 중 소실됐지만, 1992년 국영공원으로 복원됐다. 슈리 성터는 2000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