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31일 10시 00분 KST

차인표가 '조국 5촌 조카 부인 아파트 구입' 보도에 입장을 밝혔다

대중의 오해를 바로잡았다

뉴스1
차인표 

배우 차인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부인 명의로 된 아파트를 구입한 것에 대해 ”조 전 장관과 관련이 있는 줄 모르고 거주 목적으로 샀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유명 연예인 부부가 최근 조 전 장관 조카 부인이 처분한 아파트를 구입했다고 보도했다.

차인표는 30일 페이스북에 ”최근 저와 제 아내가 공동명의로 구입한 아파트와 관련, 언론사들의 문의가 있기에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차인표는 이어 ”제 아내 신애라씨와 제 자녀들은 약 5년여의 유학생활을 마치고 올해 말 귀국을 하게 됐다. 귀국 후 저희 딸들이 다닐 학교와 가까운 동네를 찾다가 저희는 경기도에 위치한 한 아파트를 가족들과 함께 거주할 목적으로 최근에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파트는 N 포털사이트 부동산에 나와 있던 매물로, 해당 지역 부동산중개소를 통해서 거래를 했다”면서 ”해당 부동산중개소 역시 포털사이트에 나온 전화번호를 보고 연락한 몇 개 업체 중 한 곳”이라고 말했다.

차인표는 해당 아파트가 조국 전 장관 조카 부인의 명의라는 사실을 한 일간지 기자가 취재차 자신을 찾아와 질문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인표는 ”금시초문이었기에 놀라기도 했습니다만 위에 설명한 바와 같은 절차를 거쳐서 샀다고 답을 했다. 그리고 저희 부부는 해당 아파트를 파신 분이나, 그 가족 등 누구와도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한다고 말씀드렸다. 만약 구입 전에 해당 매물이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그 누구에게라도 들었다면 당연히 구입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인표는 이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번에 저희 부부가 아파트를 구입한 일로 상처를 받으신 분이 계시다면 가족을 대표해서 사과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는 집을 구입할때 집 주인께서 무슨 일을 하시는지, 어떤 상황에 계신 분인지, 어렵겠지만 최대한 파악한 후 신중하게 집을 구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