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30일 14시 05분 KST

펜스 미국 부통령이 6·25 참전용사였던 아버지를 언급하며 한 말

'폭찹힐 전투'에서 돌격소대장을 맡았다.

Associated Press
Vice President Mike Pence observes Abrams A1 live fire training on Fort Hood, Texas on Tuesday, Oct. 29, 2019. (Jeromiah Lizama/The Killeen Daily Herald via AP)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9일(현지시각) 텍사스주 포트후드 육군기지에서 연설하던 도중 6·25 참전용사였던 아버지를 언급했다.

펜스 부통령은 ”나는 한국에서 복무한 미 육군 참전용사 에드워드 펜스 소위의 아들이라고 말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는 훈장을 가슴에 달고 집으로 돌아오셨지만, 항상 저희들에게 한국전쟁의 영웅들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영웅들이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펜스 대통령의 부친은 6‧25 전쟁 역사상 가장 치열한 고지 전투 중 하나인 ‘폭찹힐 전투’(경기도 연천 비무장지대 천덕산 일대의 300m 고지)에서 돌격소대장을 맡아 사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로를 인정받아 동성무공훈장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