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30일 12시 20분 KST

함소원이 갑작스러운 시어머니의 '합가 선언'에 당황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 남편 진화와 함께 출연 중이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 진화 부부에게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진화의 부모님인 ‘중국 마마·파파’가 한국을 찾은 것이다. 이 가운데 중국 마마가 ”한국에서 너희와 함께 살고 싶다”고 말해 함소원을 깜짝 놀라게 했다.

TV조선

2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한국을 찾은 중국 마마와 파파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손녀 혜정이의 선물을 한가득 싸들고 한국으로 들어왔다. 실제로 함소원은 ”시부모님이 다녀가시면 1년치 옷 걱정이 없다”고 설명했다.

집으로 도착한 중국 마마와 파파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침실을 빨간 색으로 꾸며놓았다. 진화의 부모님은 ”점을 봤는데, 둘째를 내년 중순 쯤 가질 것 같다더라”며 ‘다산의 상징’인 빨간색 이불을 이들의 침실에 들여놓았다. 이를 보며 함소원은 ”솔직히 부담된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중국 마마는 ”너희와 함께 살고 싶다”며 ”둘째가 생기면 내가 봐 주겠다. 사실 평생 같이 살고 싶다”고 말해 함소원을 깜짝 놀라게 한 것이다. 함소원은 ”놀라긴 정말 놀랐지만, 싫어서 놀란 게 아니라 상상을 못 해봤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진화는 해맑았다. 진화는 ”난 어머니와 살면 좋다”고 말해 출연진의 야유를 받았다.

다음 날 아침 중국 마마는 진화에게 ”소원이가 합가에 대해 뭐라고 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진화는 ”소원이도 함께 살고 싶다더라”고 답했지만, 금방 들통날 거짓말이었다. 중국 마마는 ”표정 보니까 아니다. 내 눈을 보고 얘기해 봐라”고 말했다. 이에 진화는 ”부모님이 함께 살면 아이도 봐 주시고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TV조선

중국 마마가 아침을 준비하는 사이 늦잠을 잔 함소원은 서둘러 부엌으로 뛰어왔다. 그러나 중국 마마는 ”된장 끓였는데 입에 맞을까 모르겠다”며 ”빨리 가서 앉으라”고 말했다. 곧 근사한 아침 식사가 차려지고, 이를 본 MC 장영란과 박명수는 ”파파가 아기 봐 주고 마마가 밥을 해 준다”며 ”같이 살 만 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마마는 ”같이 살면 이렇게 해 줄게”라고 호탕하게 웃었다. 그러나 이 말에 함소원만큼 놀란 이가 있었으니 바로 중국 파파였다. 중국 파파는 ”혼자 있기 싫다”고 투덜거려 마마의 분노를 샀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