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30일 10시 57분 KST

몬스타엑스 원호 측이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의 '빚 폭로'에 밝힌 입장

정다은과의 열애를 인정한 한서희도 댓글을 남겼다.

코미디TV ‘얼짱시대7’ 출연자 정다은이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의 이름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빌려간 돈을 갚으라”고 지적한 가운데, 몬스타엑스 측이 입장을 밝혔다.

29일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석아 내 돈은 언제 갚아?”라는 글을 게시했다. JTBC ‘아이돌룸‘에 출연한 원호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였다. 원호의 본명은 ‘신호석’이다.

뉴스1

이에 일부 몬스타엑스 팬들은 ”회사에 연락해보라”, ”직접 연락해보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정다은은 여기에 ”돈 빌리고 잠수탄 건 신호석인데 왜 내가 직접 회사에 연락을 하라는 거냐”, ”돈 얘기만 나오면 잠수타는데 어떻게 하냐”는 답글을 남겼다.

이어 정다은의 지인들도 댓글을 남겼다. 한 지인은 ”쟤 아직도 안 갚았냐. 6년은 넘은 듯”이라고 남겼고, 정다은은 “10%도 못 갚았다. 겨우 200(만원) 갚았다”며 돈을 빌린 기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정다은과 열애를 인정한 한서희는 ”다은이 3000만원 갚아라”는 댓글을 남겨 액수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머니S에 따르면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내용을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입장 발표 이후에도 정다은은 ”스타쉽은 전화도 안 받고 왜 혼자 노는 거냐. 내가 지금 말을 안 해서 그렇지 돈 갚으라는 말은 그 중에서도 제일 약한 것”이라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해 폭로가 이어질 것을 예고했다.

한편 정다은과 원호는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