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30일 09시 52분 KST

신민아가 '대통령 표창'을 받은 아주 특별한 이유 (사진)

꾸준히 선행을 실천해왔다.

배우 신민아가 그동안 20억원을 꾸준히 기부해온 사실이 알려졌다.

신민아는 29일 제4회 금융의 날을 맞아 ‘대통령 표창’을 받은 18명에 포함됐다. 저소득층 화상 환자, 탈북 여성, 독거노인, 미혼모 등을 위해 약 20억원을 기부하는 선행을 꾸준히 실천해왔기 때문이다. 금융의 날은 금융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고, 금융 부문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저축의 날을 확대해 제정한 법정 기념일이다.

신민아가 주변에 알리지 않은 채 기부를 해온 사실은 그동안 몇몇 언론보도로 알려진 바 있다.

2015년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과 노인들을 위해 7년간 약 10억원을 기부해온 사실이 알려진 데 이어, 부산의 미혼모를 위해서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신민아가 기부한 ‘위드맘 한부모가정 지원센터’의 이효천 대표는 당시 ”저희 같은 소규모 비영리단체에 후원을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또 다른 생명을 싹틔우기 위해 자신의 꽃 피울 시기를 희생한 이들에게 신민아씨의 후원은 큰 응원과 지지가 되었다”고 밝혔다.

아래는 금융의 날 기념식 사진. 홍진영도 이날 행복공감봉사단 단장으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뉴스1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