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9일 13시 36분 KST

"정치 관두고 낚시나 다니자" 유시민 제안에 홍준표는 이렇게 답했다

지역구 관련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뉴스1
홍준표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내년에 총선이 있으니 장내로 들어가 마지막으로 인생을 정리하는 정치를 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28일 tbs 라디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해 ”주식으로 치면 지금은 장외정치를 하고 있다. 이제 내년에 마지막으로 정치를 해보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역구에 대한 질문을 받자 홍 전 대표는 “오늘 정치 얘긴 하지 말고 음악 얘기하자”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이날 사회자인 주진우는 ”‘정치가 다 바람 먼지 같은데 정치 그만두고 함께 낚시나 다니자‘고 전해달라고 유시민 애청자가 (문자를) 보내왔다”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메시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정치를 관두고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본 일이 있다”면서 ”내가 검사를 했는데 사람을 잡아넣던 사람이 사람을 풀어 내달라고 할 수 있겠나. 돈 받고 하는 변호사는 하기가 참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유시민 이사장과 합동방송 ‘홍카레오‘, MBC ‘백분토론’에 출연해 `맞짱 토론`을 벌인 바 있다. 토론 후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에 대해 “서로 지향점은 다르지만, 그래도 서로 이야기가 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