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애플이 노이즈 캔슬링 기능 탑재된 '에어팟 프로'를 공개했다

에어팟의 끝판왕이 나왔다.

애플이 28일 무선 이어폰 라인업에 ‘에어팟 프로(Air Pods Pro)’를 추가했다. 실리콘 팁이 포함된 인이어 이어폰 형태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포함됐다.

애플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에어팟 프로를 공개했다. 이미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기존 에어팟과 가장 크게 다른 점은 바로 실리콘 이어팁(세 가지 사이즈)이 장착되어 있다는 것이다. 귀에서 쉽게 빠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주변 소음을 차단해준다는 뜻이다.

인이어 이어폰은 몰입감을 높여주지만 불편할 때가 있는 게 사실이다. 귀를 꽉 조이는 느낌 때문이다. 애플은 에어팟 프로가 ”압력을 유지하는 혁신적인 통풍 시스템” 덕분에 ”편안한 착용감과 뛰어난 밀착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어느 하나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

AirPods Pro
AirPods Pro
AirPods Pro
AirPods Pro

애플은 에어팟 프로에 ‘주변음 허용 모드’도 집어넣었다. 자전거를 탈 때나 지하철 도착 안내방송 같은 중요한 외부 소음을 들어야 할 때도 걱정 없이 에어팟 프로로 귀를 꼭 막고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 모든 게 ”압력 평형화 통풍구 시스템과 적정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만 활성화시킬 수 있는 첨단 소프트웨어” 덕분이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에 대해 말하자면, 에어팟 프로에는 ”첨단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마이크 두 개”가 들어가 주변 소음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주변 소리를 감지하는 첫 번째 마이크(외향 마이크)가 소음을 분석하면 에어팟 프로는 그에 맞는 반대 소음을 발생시켜 이를 차단한다. 두 번째 마이크(내향 마이크)는 에어팟 프로의 마이크가 감지한 나머지 소음을 소멸시키는 역할을 한다.

AirPods Pro
AirPods Pro
AirPods Pro
AirPods Pro

에어팟 프로는 음질도 놓치지 않았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핵심은 ”사용자의 귀 형태에 맞춰 음악의 저-중 주파수를 자동으로 조율”하는 ”적응형 EQ”다. 애플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선명한 음질”을 만들어내는 맞춤형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 앰프, “20Hz까지 떨어지는 일관적이고 풍부한 저음을 뿜어내며 세세한 저-고 주파수 오디오를 재생”하는 스피커 드라이버 등도 ”몰입감 있는 사운드”에 기여한다고 덧붙였다.

배터리는 기존 에어팟과 동일하게 최대 5시간까지 음악 재생이 가능한 수준이다. 다만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는 최대 4시간30분의 재생 시간, 최대 3시간30분의 통화시간을 지원한다. 충전 케이스로 추가 충전하면 24시간 넘는 재생 시간과 18시간의 통화 시간을 구현한다. 물론, 케이스는 무선 충전이 가능하다.

에어팟 프로는 10월30일에 출시되며, 한국 출시 가격은 32만9000원이다. 무선 충전 케이스가 적용된 신형 에어팟보다 딱 8만원 비싸다.

AirPods Pro
AirPods P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