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8일 13시 52분 KST

심상정 대표가 정의당 의원 자녀 입시 현황 공개하며 한 말

최근 정의당은 관련 법안을 발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1
심상정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당 의원 자녀들의 입시 현황을 공개하면서 여야에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입시 논란을 계기로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 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각 당의 입장 차가 커지면서 여야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이어진 바 있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27일 기자간담회에서 “2009부터 올해까지 대학을 진학한 정의당 의원의 자녀는 7명으로, 그중 6명은 정시로 입학했다. 1명은 학생부 교과전형, 내신으로 입학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수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심 대표는 이어 ”정의당 의원 전원은 부모 특혜 찬스를 쓴 게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조사는 저희 당 자체 조사인데 법안이 통과되면 법에 따라 정식으로 법률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정의당은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의 자녀 대학입학전형 과정에 대한 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안을 발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직 법안이 통과되지는 않았지만, 해당 기준에 맞게 정의당 내에서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한 것이다. 

심 대표는 이어 ”여야 모든 정당이 국회의원 자녀 입시현황을 자발적으로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전수조사 특별법이 통과되면 그때 정식으로 검증절차를 밟으면 된다.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할 때 공정과 정의 사회를 이끌어갈 정치적 자격이 증명되는 것”이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심 대표는 최근 정부가 제시한 대입 정시확대 방안에 대해선 ”우리 당은 정시 당으로 드러났지만, 정시 비율 확대 그 자체가 공정성을 재고하는 효과와는 거리가 멀다고 본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어 ▲수시 제도의 불공정성 개혁 ▲대학 서열화의 구조개혁 ▲지방과 계층 전형을 확대하는 고른 기회 전형을 확대 방안을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