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8일 11시 25분 KST

"외세에 구걸하는 구차한 추태" 북한 매체가 강도 높은 비난 쏟아내며 지적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

연이은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1/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북한 매체가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언급하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앞서 북한 매체는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남측시설을 비난하며 철거를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8일 `역사와 교훈을 망각한 어리석은 행위`라는 글에서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지적하면서 ”사대 매국적 발언이 마구 튀어나왔다”고 비난했다.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한 외교단을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환경이 극적으로 달라진 것도 전적으로 국제사회의 협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매체는 또 ”남조선에서 민족의 존엄과 이익조차 외세에 서슴없이 섬겨 바치는 어리석은 처사가 빈번히 재현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지난해 조선반도에서 극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좋은 환경이 마련된 것은 우리의 주동적이며 성의 있는 노력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것을 애써 외면하고 민족단합의 소중한 성과물을 외세의 `공`으로 떠넘기면서 `지지`와 `협력`을 구걸하기에 여념이 없는 남조선당국의 구차스러운 추태는 실로 민망스럽기 짝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매체는 이날 행사를 `헤이그 특사사건(1907)`과 비교하기도 했다. 이는 고종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에 특사를 파견해 조선 독립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 사건이다. 이에 대해 매체는 “외세가 떠드는 ‘민족자결론’을 믿고 만국평화회의장에 달려가 조선독립을 청원한 우리 민족대표는 유미 열강들에게서 지지와 동정은커녕 냉대만 당하였으며, 산설고 물설은 이국산천에 원한의 붉은 피를 뿌리지 않으면 안 되였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이어 “외세는 우리 민족의 존엄과 이익 같은 것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던 것”이라면서 “실로 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이 길이며 외세에게 빌붙은 결과는 수치와 오욕뿐임을 새겨주는 뼈저린 교훈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또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에 대해선 ”사대와 외세 의존의 멍에를 스스로 짊어지고 굴종의 길을 택한 역대 남조선 당국자들의 매국적 처사가 낳은 필연적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민족자주정신`에 기초한 남북 협력을 강조했다.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