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7일 17시 05분 KST

황교안 대표가 "박정희 정신을 배워야 한다"며 한 말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말이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0주기 추도식에서 박 전 대통령 묘소에 분향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정희 정신을 배워야 한다. 지도자의 실존적 고민이 필요한 시간”이라며 ”고인 물은 썩는다. 혁신해야 하는 시간이 왔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서거 40주년 추도식에 다녀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의 오늘이 있기까지 박정희 대통령이 걸어온 길을 기억하며 대한민국 역사를 되새긴다”며 ”박 대통령은 우리가 세계사에 주도적으로 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한 최초의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사에서 유례없는 독보적인 성취와 성공의 기적을 일구어 낸 분”이라며 ”대통령 리더십이 상실된 지금, 대한민국은 좌표를 완전히 잃어버렸다. 정치, 경제, 안보, 민생, 국정은 망망대해에서 방황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책임지며 이끌어왔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실천하고 대한민국의 발전을 일궜다”며 ”이제 그 역사에 부여된 책임에 보다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를 혁신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정난맥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다.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처절한 배고픔을 극복한 산업화 과정이 없었다면 우리가 어떻게 선진국을 꿈꿀 수 있었겠나. 여러분과 함께 실천하겠다.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성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