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4일 11시 24분 KST

최양락이 밝힌 김수미 아들과 서효림의 연애 뒷이야기

김수미와 서효림, 최양락은 현재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 중이다.

배우 서효림(35)이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씨(44)와 열애 중인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두 사람을 이어준 건 김수미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서효림 소속사 마지끄는 ”서효림이 김수미의 아들과 연애 중인 것이 맞다”며 ”서로 오랜 시간 알고 지내오다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나이차는 9세”라고 밝혔다. 다만 내년 1월 결혼한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뉴스1

서효림은 현재 김수미와 함께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중이다. 서효림과 정씨가 열애를 인정한 뒤,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 중인 코미디언 최양락은 ”두 사람을 연결해 준 것은 김수미”라고 밝혔다.

최양락은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김수미가 방송을 하며 마음에 든 서효림을 먼저 찜한 뒤 아들에게 연결해줬다”라며 ”처음엔 내색을 하시지 않아 설마했는데, 알고보니 서효림이 김수미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아들과도 알고 지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서효림과 김수미는 지난 2017년 방송된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처음 만나 모녀 관계로 호흡을 맞췄다. 당시 김수미는 ”서효림과 나는 첫 만남 때부터 잘 맞았다”고 말했으며, 서효림은 이후에도 김수미를 ”엄마”라고 부르며 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효림의 연인이자 김수미의 아들인 정씨는 과거 아이스하키 선수로도 활동했으며, 현재 식품기업 나팔꽃 F&B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나팔꽃 F&B는 지난 2018년 설립된 식품 전문 회사로 김수미의 반찬 및 김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