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3일 11시 00분 KST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의 '중국 마마'가 보여준 대륙의 스케일

돼지 한 마리를 통째로 먹어치우는 한편, 아기옷을 싹쓸이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의 시부모가 몸보신을 위해 돼지 한 마리를 통째로 먹는 등 대륙의 기상(?)을 제대로 보여줬다.

22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돼지 한 마리’ 식당을 찾은 함소원의 ‘중국 마마·파파‘의 모습이 그려졌다. 중국 마마가 중국 파파를 위해 ‘보양식’을 준비한 것이다. 이를 보며 스튜디오에 있던 함소원은 ”돼지 모든 부위로 음식을 만드는 곳으로, 메뉴가 50가지는 된다”고 설명했다.

TV조선

곧 중국 마마는 주문한 것을 달라고 했고, 중국 파파는 ”너무 많이 시킨 것 아니냐”며 걱정했다. 카트 3단에 가득 찬 요리를 본 중국 파파는 ”또 이렇게 많이 시켰냐”며 한숨을 쉬었고, 중국 마마는 다 먹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요리는 돼지 혀와 귀부터 위, 족발까지 돼지의 모든 부위로 이뤄져 있었다. 중국 마마는 한 손에 비닐 장갑을 끼고 전투적인 자세를 취했고, 중국 파파는 조금 먹고는 배가 부르다고 포기했다. 이에 중국 마마는 ”아직 시작도 안 했다”며 겉옷을 벗고 먹기 시작했다. 결국 중국 마마는 ‘돼지 한 마리’를 거의 다 먹었다.

TV조선

다음 날 중국 마마와 파파는 함소원과 진화의 딸 혜정의 옷을 사기 위해 백화점에 들렀다. 중국 마마는 단번에 마음에 드는 옷을 잔뜩 골랐고, ”아이들은 금방 큰다”며 옷을 사이즈별로 구매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중국 파파는 이를 만류, 결국 중국 마마는 몇 벌만 사게 됐다. 이에 중국 마마는 ”완전 짠돌이”라며 중국 파파를 비난했다.

이날 방송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중국 마마와 중국 파파는 과거에도 ‘아내의 맛‘에 출연해 출연진 전원에게 ‘돈봉투’를 선물하는 등 남다른 스케일을 보여준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