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2일 20시 26분 KST

'집창촌 활성화' 발언한 평택시의원이 논란에 탈당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 평택시의회 이해금 의원이었다.

뉴스1
서울 시내 한 집창촌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 평택시의회의 이해금 시의원이 재개발 계획안에 집창촌 활성화를 포함하자는 발언을 했다. 이에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하고 탈당했다.

연합뉴스 등은 15일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인 이해금 의원이 제209회 임시회 통복 재개발 계획안 관련 의견청취 중 평택역 인근의 ‘쌈리’라고 불리는 집창촌을 특화 거리로 만들자는 의견을 냈다고 22일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이 의원은 성매매 여성을 ‘유리관 속 인형‘이라 표현하며 친구들이 서울에서 오면 ‘쌈리‘를 구경시켜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택의 역사가 있는 거리인데 (집창촌을) 꼭 없애야 하느냐”며 재개발 계획안에 ‘쌈리’를 살리는 방안도 있었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발언 당시에는 별다른 논쟁이 없었으나, 이후 평택지역 시민단체들이 이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며 중징계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에 이 의원은 21일 공식 사과문을 내고 민주당 경기도당을 찾아 탈당계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지역위원회도 이날 ”해당 발언은 민주당의 정강·정책에 반하는 내용이지만 공인인 평택시의원의 그릇된 언행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집권여당인 공당으로서 시민께 깊은 유감의 뜻과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집창촌을 활성화하자는 의견이 아니라 다크 투어리즘(재난이나 역사적으로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난 현장을 돌아보는 여행) 차원에서 검토해보자 한 이야기인데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것 같다’고 했다”고 이 의원이 해당 발언을 하게 된 경위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