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2일 1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22일 18시 00분 KST

'조국 대전' 승리 자축한 한국당 의원들이 빵 터진 이유 (ft.농담)

웃음꽃이 터지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뉴스1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주광덕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22일 의원총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태스크포스(TF)팀에 표창장을 수여했다. 조국 전 장관 인사 청문 과정에서 각종 의혹을 제기한 의원들에 대한 당 차원의 표창이자 자축파티인 것으로 보인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본격적인 회의에 앞서 “20대 국정감사는 ‘조국 낙마 국감’으로 전쟁에서 작지만 큰 승리, 새로운 물꼬를 전환할 수 있는 승리를 했다”면서 표창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날 여상규·김도읍·김진태·이은재·장제원·주광덕·곽상도·김종석·박성중·송언석·윤한홍·정점식·최교일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 등이 표창장을 받았다. 나 원내대표가 수상 의원의 이름을 부를 때마다 의원들 사이에선 환호와 박수가 터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의원들이 ”주광덕 하나 더 줘라”, ”곽상도 세 장 줘라”, ”민경욱은 왜 안 주는가” 등의 농담을 하면서 웃음꽃이 터지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 후 제일 먼저 국민의 분노를 자극시킬 수 있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관련된 의혹을 밝혀낸 분이 곽상도 의원이었다. 그 기사가 최초의 물꼬를 텄다”며 ”주광덕 의원은 가장 많은 어젠다를 발굴하셨고 김용남 전 의원은 최초로 사모펀드 의혹을 제기하셨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조 전 장관 부친의) 묘소 사진을 찍어오신 김진태 의원님, 청문회 진행 잘 해주신 여상규 (법제사법) 위원장님, 법률지원단의 최교일·정점식 의원님, 사실상 `쉐도우 TF 위원`으로 현지에서 많은 정보를 가져오신 윤한홍 의원님 등 모두 다 고생하셨다”고 의원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치하했다.

그러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조국 낙마라는 쾌거를 이뤄냈지만 갈 길이 멀다. 특히 (문 대통령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내세운 것은 검찰 탄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조국 수사가 여러 방해와 공작, 압박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지속되도록 우리 자유한국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제2의 조국을 막기 위한 `조국 적폐방지법`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당론으로 이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국당의 행사를 두고 당 안팎에선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당직자는 ”조국 사태는 한국당 입장에선 전투력 회복의 전기가 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한 반면 한 한국당 의원은 ”유권자들의 요구를 어떻게 담아낼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대안을 보여주기도 전에 조국 하나 몰아냈다고 자화자찬하는 게 어떻게 보여질지 모르겠다”고 희화화에 대한 우려를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