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22일 15시 43분 KST

나루히토 일왕 즉위, "국민 행복과 세계 평화를 항상 바랄 것"

제126대 일왕

Pool via Getty Images
TOKYO, JAPAN - OCTOBER 22: Japan's Emperor Naruhito makes his appearance during a ceremony to proclaim his enthronement to the world, called Sokuirei-Seiden-no-gi, at the Imperial Palace on October 22, 2019 in Tokyo, Japan. (Photo by Issei Kato/Pool/Getty Images)

제126대 일왕 나루히토(德仁)가 즉위를 공식 선포하는 행사가 22일 고쿄(皇居·일본 왕궁)에서 엄수됐다.

NHK·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약 30분 간 고쿄 규덴(宮殿)에서 자신의 일왕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즉위례(卽位禮) 정전(正殿) 의식’에 임했다.

지난 5월 부친 아키히토(明仁) 상왕으로부터 왕위를 물려받은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전통신앙 신토(神道) 예법에 따라 진행된 의식에서 황색의 전통 관복(고로젠노고호·黃櫨染御袍) 차림으로 규덴 내 마쓰노마(松の間)에 설치된 옥좌(다카미쿠라·高御座)에 올랐다.

마쓰노마는 규덴 건물 중 세이덴(正殿·정전) 중앙에 위치한 면적 약 370㎡의 큰 방으로 일왕 즉위 선포 의식뿐만 아니라 각료 임명장 수여식이나 외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과 같은 주요 행사 때 사용하는 장소다.

Issei Kato / Reuters
Emperor Naruhito speaks near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during a ceremony to proclaim his enthronement to the world, called Sokuirei-Seiden-no-gi, at the Imperial Palace in Tokyo, Japan October 22, 2019. REUTERS/Issei Kato/Pool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즉위 선언을 통해 ”일본헌법과 왕실전범 특례법이 정한 바에 따라 왕위를 승계했다”며 ”국민 행복과 세계 평화를 항상 바라고, 국민에 다가가면서 헌법에 따라 일본과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이날 의식은 이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일본 국민을 대표해 즉위 축하 인사를 전하고 ‘만세 3창’을 하는 것을 끝으로 마무리됐으며, 의식 종료에 맞춰 고쿄 인근 기타노마루(北の丸)공원에선 육상자위대 의장대가 총 21발의 예포를 발사했다.

이날 의식엔 나루히토 일왕의 동생이자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아키시노노미야(秋篠宮) 후미히토(文仁) 왕세제 부부를 비롯한 왕족들과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관계자 및 각계 대표, 그리고 각국 축하사절단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 대표로 파견됐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즉위례 정전 의식에 앞서서는 오전 9시부터 마사코 왕비 등 왕족들과 함께 고쿄 내 규추산덴(宮中三殿)을 찾아 참배했다.

규추산덴은 일왕가의 사당으로서 신토의 최고신이자 일왕가 조상신 아마테라스 오미카미(天照大神)를 모신 가시코도코로(賢所), 역대 일왕들의 위패가 안치된 고레이덴(皇靈殿), 그리고 기타 여러 신들을 모신 신덴(神殿) 등 3개 건물로 이뤄져 있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즉위례 정전 의식에 이어 오후 7시20분부터 규덴에서 각국 축하사절단을 대상으로 하는 연회를 주최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