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2일 10시 41분 KST

'황교안 대표, 계엄령 문건 개입' 의혹에 한국당이 입장을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계엄령 문건’ 개입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미 황 대표가 수차례 언급한 대로 모두 허위 사실이다.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앞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하면서 황교안 대표의 연루 의혹을 지난 21일 제기한 바 있다. 당시 NSC 의장이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대표임을 고려할 때 ”시기상으로 황교안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는 대목”이라는 게 군인권센터의 설명이다.

이에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계엄령 논의에 관여한 바도 보고받은 바도 없다. 이 부분은 이미 여러번 밝힌 바 있다. 진실이 규명되었으며 결론이 난 사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을 언급하면서 ”그 내용 역시 문재인 정부에서 특별수사단을 만들어 수사했음에도 그 어떤 결과도 나오지 않은 2017년 당시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과 관련된 내용으로, 현재 야당 대표가 연루되었을 정황이 보인다는 ‘아니면 말고’ 폭로성 회견으로 신뢰할 수 없는 내용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해 ”지난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다 탈락한 전력이 있고, 여당 입법보조원 출입증을 달고 열린 임태훈 씨의 기자회견은 여당의 입장인 것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민간인 신분으로 어떻게 기무사의 문건 원본을 입수했는지조차 밝히지 못하면서 원본 자료도 국방위가 요청하면 제출한다는 식으로 국회와 국민을 우롱하고 있는 임태훈 씨의 회견 내용에 그 어떤 국민도 신뢰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끝으로 ”정치적 사익을 위해 국가기밀을 악용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을 우습게 아는 일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가짜뉴스 배포 성 기자회견과 관련해 배후 세력은 없는지 낱낱이 살피고, 강력히 법적 대응해 나갈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