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2일 09시 44분 KST

손흥민이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U-21 발롱도르 최종 후보 10인에 포함됐다.

축구선수 손흥민(토트넘)이 최고의 선수들에게만 수여되는 상 ‘발롱도르’ 최종 30인 후보에 올랐다. 명단 내 유일한 아시아 선수이자,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다.

22일(한국시간),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 전문 매체 ‘프랑스 풋볼’은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의 명단을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여기에는 손흥민의 이름도 있었다.

FranceFootball

후보에는 지난 10여년 간 발롱도르를 양분해 가졌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도 포함됐다. 이밖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판 다이크(리버풀) 등도 이름을 올렸다. 다만 지난 해 발롱도르를 수상했던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의 이름은 빠졌다.

손흥민은 올해 발롱도르 후보 명단에 포함된 유일한 아시아 선수이자, 통산 세 번째로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한국인이기도 하다. 지난 2002년에는 벨기에 리그 안더레흐트와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설기현이 한국인 첫 발롱도르 후보에 올랐고, 2005년에는 네덜란드 PSV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이 이름을 남겼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당시 득표에는 실패했다. 이번에 손흥민이 1표 이상이라도 얻게 될 경우 한국인 첫 발롱도르 득표자가 되는 것이다.

이 가운데 이강인(발렌시아)도 21세 이하(U-21) 선수들 중 최고의 선수들에게 수여되는 ‘발롱도르 코파 트로피’ 최종후보 10인에 포함됐다.

FranceFootball

이강인은 마티아스 데 리흐트(유벤투스), 카이 하베르츠(레버쿠젠),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과 상을 놓고 겨루게 된다.

한편 2019 발롱도르 시상식은 오는 12월 2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