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1일 20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21일 20시 23분 KST

[공식입장] 설리가 진행했던 '악플의 밤'이 종영을 결정했다

11일 방송된 16회가 마지막이었다.

JTBC
설리

故 설리가 사망 전까지 진행을 맡았던 JTBC2 ‘악플의 밤’이 결국 종영 소식을 알렸다.

JTBC2 ‘악플의 밤’ 측은 21일 ”지난 11일 방송된 16회를 마지막으로 종영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본방송을 휴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18일에는 설리가 사망 전 녹화에 참여한 17회가 방송될 예정이었다.

이어 ”‘악플의 밤’은 대표 MC의 안타까운 비보를 접한 이후 제작 방향에 대한 고민 끝에 고인의 부재 하에 프로그램을 지속할 수는 없다고 판단해 프로그램 제작 중단을 결정했다”며 ”당당하고 아름다웠던 고(故) 설리 님과 함께한 시간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6월21일 처음 방송된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설리는 이 프로그램에서 MC를 맡아 활약한 바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지난 16일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된 설리 부검에서 ‘1차 부검 결과, 외력이나 외압 등 기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견을 구두 소견으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제작진의 공식입장.

‘악플의 밤’은 대표 MC의 안타까운 비보를 접한 이후 제작방향에 대한 고민 끝에 고인의 부재 하에 프로그램을 지속할 수는 없다고 판단하여 프로그램 제작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당당하고 아름다웠던 故설리 님과 함께 한 시간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악플에 경종을 울린다는 기획의도에 공감해 주시고, ‘악플의 밤’을 아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