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1일 15시 00분 KST

서울대 부총장이 조국 복직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서울대가 조국 전 장관의 복직에 대해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홍기현 서울대 교육부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교수직 복직에 대해 사과했다. 서울대 관계자가 조 전 장관의 복직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홍 부총장은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오세정 총장은 노르웨이 교육부장관을 내방하기로 해 불참했다.

이날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홍 부총장을 향해 ”조 전 장관이 두 번 휴직하고 두 번 복직해 총 휴직기간이 881일”이라며 ”서울대가 개인회사도 아니고 이래도 되느냐”고 지적했다.

뉴스1

이어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3,000명 중 93.3%인 2,832명이 조 전 장관의 복직을 반대한다고 했다”며 ”조 전 장관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한다는 이야기가 또 나온다. 또 휴직과 복직이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홍 부총장은 ”저희 학교 소속 교수가 논란을 일으키고, 강의를 하지 못했음에도 기여 없이 다시 복직 과정을 거쳐 송구하다”고 답했다. 조 전 장관 복직과 관련해 서울대가 공식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홍 부총장은 ”전국 공통으로 국립대에 해당되는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복직하도록 법령에 정해져 있다”며 ”조 전 장관의 경우 교수직을 그만 둔 뒤 복직한 것이 아니고 교수 직책을 유지한 채 다른 기관 재직을 위해 고용휴직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되며 서울대에 휴직계를 제출했다가 지난 8월 1일에 복직했다. 복직 6주 만인 9월, 법무부 장관에 임명돼 다시 휴직했으며 장관직을 사퇴한 지난 14일 복직 신청을 했다.

서울대에는 공무원 임용으로 인한 휴직 기간이나 횟수에 별도 제한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