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21일 14시 09분 KST

국정감사에 '리얼돌'을 갖고 왔던 이용주 의원이 사과했다

국감에 '리얼돌'을 가져와 산업 및 기술 진흥과 규제에 대해 말했다.

이용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주 국회 국정감사장에 ‘리얼돌’을 가져왔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21일 이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국감에서 ‘리얼돌’ 관련 논란이 인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사과했다.

뉴스1

이 의원은 ”질의의 원래 의도는 현행법상 리얼돌을 규제할 법률 부처가 없다는 것이고 규제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이었다”라며 ”이를 감안하더라도 국감장에서 리얼돌을 직접 내보인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전적으로 나의 책임이며, 보좌진과는 무관하다”라며 ”모든게 제 불찰과 신중하지 못했던 결과다. 심려 끼쳐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이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감에 ‘리얼돌’을 갖고 등장했다. 이 의원은 성인용품 산업이나 인공지능(AI)과 결부한 기술 등의 진흥 측면에서 리얼돌을 장려할 수 있다고 말하며 규제 방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후 국회 근로자들의 여성 모임 등 단체는 ”리얼돌을 국정감사장에 가지고 와 국회의 품위를 떨어뜨린 이 의원에게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라”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