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1일 12시 17분 KST

한국 성인의 63%는 '유튜버'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조사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본업보다는 부업을 택했다.

한국 성인 10명 중 6명이 ‘유튜버’에 도전할 의향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그 비율은 높아졌으며, 희망 수입은 월 평균 396만원으로 집계됐다.

21일 ‘사람인’은 최근 성인남녀 35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의 63%에 달하는 2233명이 ‘유튜버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Hero Images via Getty Images

약간의 차이는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70.7%, 30대가 60.1%, 40대가 45.3%, 50대 이상이 45.1%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은 반응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이 65.2%로 여성의 61.0%보다 높았다.

유튜버에 도전한다면 하고 싶은 콘텐츠 분야를 묻는 질문에는 31.1%의 사람들이 ‘일상’을 꼽았다. 게임이 13.9%, 먹방이 10.4%로 그 뒤를 이었다.

만약 유튜브에 도전하게 된다면, 기대 수입은 월평균 396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62.9%는 유튜버들의 수입에 대해 접한 뒤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경험이 있다고도 밝혔다.

유튜버를 본업으로 할 것인지, 부업으로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도전 후 고민하겠다’는 응답이 31.8%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부업 30.0%, 취미 28.1%가 그 뒤를 이었다. 본업으로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10%에 불과했다.

한편 유튜버에 도전하고 싶은 이유로는 ‘관심 분야가 있어서‘라는 답이 48.1%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어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가 33.3%, ‘미래가 유망할 것 같아서‘가 25.3%,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가 22.2%로 이어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