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20일 11시 45분 KST

영국 하원이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 승인을 보류했다

"하원의 결정에 위축되거나 실망하지 않았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NurPhoto via Getty Images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leaves 10 Downing Street to deliver a statement to the House of Commons on the Brexit deal he has negotiated with the EU on 19 October, 2019 in London, England. Today MPs will debate and vote on Prime Minister's EU withdrawal deal including selected amendments during the first Saturday sitting of the Commons since the Falklands conflict. (Photo by WIktor Szymanowicz/NurPhoto via Getty Images)

영국 하원이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 승인을 보류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번 달 말 탈퇴를 앞두고 협상을 타결지었지만 합의안을 표결에 부치지도 못하고 보류되면서 브렉시트는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어 향후 브렉시트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하원은 이날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에 앞서 브렉시트 이행법안이 마련될 때까지 합의안 승인을 보류하는 내용의 수정안(레트윈 안)을 찬성 322표, 반대 306표로 통과시켰다. 이 수정안은 보수당 출신 무소속 의원인 올리버 레트윈 경이 발의한 것이다.

결국 영국 하원 본회의는 포클랜드 전쟁으로 인해 지난 1982년 4월3일 개회한 이후 37년 만에 토요일에 열렸지만 혼란을 수습하지 못한 채 끝이 나게 됐다.

이에 존슨 총리 측근들은 하원 결정에 대해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영국의 EU 탈퇴 궤적을 망치려는 의회의 비열한 시도라고 비난했다.

다만 존슨 총리는 이날 하원의 결정에도 브렉시트 시한을 연기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하원에서 ”하원의 결정에 위축되거나 실망하지 않았다”며 ”브렉시트가 더 연기되는 것은 우리나라에 해가 될 것이며 EU와 민주주의에도 해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존슨 총리는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에 따라 EU에 브렉시트 기한을 3개월 연장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다만 본인 서명은 기재하지 않아 자신과 하원의 뜻은 다르다는 사실을 시사했다.

영국 하원은 지난달 초 이번 달 19일까지 EU와 합의를 이루지 못하거나 의회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EU에 3개월 연장을 요청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아울러 존슨 총리는 자신이 서명한 별도의 서한을 보내 브렉시트를 이달 말 이후로 연기하고 싶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팀 배로 EU주재 영국 대사도 브렉시트 연기 서한은 단순히 법에 따른 것일 뿐이라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영국에서 브렉시트 연장 요청이 있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브렉시트) 연장 요청이 막 도착했다”며 ”이제 EU 회원국 정상들과 함께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