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8일 14시 47분 KST

배우 조진웅과 이하늬가 밝힌 '30kg 감량'과 '몸매 유지' 방법

역시 다이어트에 왕도는 없는 걸까.

배우 조진웅과 이하늬가 각각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30kg를 감량했던 경험과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조진웅과 이하늬가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체중감량‘과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한 각자의 경험에 대해 말했다.

MBC

조진웅은 배역을 위해 30kg를 감량했다며 ”배우로서 응당 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상당히 괴롭다”고 밝혔다.

조진웅은 ”시즌과 비시즌으로 나뉘는데, 시즌에는 술도 끊고 식사량도 줄이고 운동을 한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끈기와 인내가 필요한 기본적인 다이어트 방법인 셈이다.

MBC

반면 이하늬는 ”왕도가 없다. 그냥 매일 운동한다”라며 ”근육운동, 요가, 발레, 필라테스 중 그날 컨디션에 맞춰서 한다. 지루하지 않게 골라서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진웅은 ”이하늬는 거의 운동선수처럼 운동한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이하늬는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내 몸이 어떻게 되는지 잘 안다. 외삼촌처럼 된다”고 말하고 웃었다. 이하늬의 외삼촌은 문희상 국회의장이다.

MBC

한편 두 사람은 영화 ‘블랙머니’ 주연을 맡았다. 오는 11월 13일 개봉.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