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8일 11시 27분 KST

문 대통령 아베 총리에 친서 보낼까?

관계 회복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아베 신조 일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뉴스1
이낙연 총리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차 오는 22일 일본에 방문할 예정인 이낙연 국무 총리는 18일,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는 게 좋겠지요‘라고 물었고 자신은 ‘네 써달라‘고 답했다’고 알렸다.

이 총리는 자신의 일본 방문이 한일 양국의 관계 복원을 위한 ‘심부름꾼 역할’을 하기 위한 것임을 설명하며 ”두 사람 재직 중에 (관계)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하지 않으면 안된다.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같은 날 발행된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당면 문제를 이번에 전부 해결하는 것은 어렵더라도 임기 내에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일본이 수출규제 강화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종료도) 재검토할 수 있다. 양국 관계를 (규제 강화가 발동된) 7월 이전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양국이 협력하면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양국의 갈등 국면에 민간 교류마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가 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사회 분위기가 변하면 교류하기 어려운 요인이 없어지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편, 일본 주요 신문들은 이낙연 총리가 일본 아베 총리와 24일 회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