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7일 16시 38분 KST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한국 대 북한 '무관중·무중계' 경기에 대해 밝힌 입장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깜깜이 축구'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북한에서 진행된 월드컵 예선전에서 남북한이 사상 최초의 ‘무관중·무중계·무득점’ 3무(無) 경기를 펼친 가운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사과의 뜻과 함께 ‘북한 나름의 공정한 조치’라는 해석이 있다고 밝혔다.

17일 국회에서는 통일부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김 장관에 ”북한에 대한 실망과 불만을 표현하며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게 (통일부 장관으로서) 바람직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고, 김 장관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매우 아쉽고 안타깝다”고 답했다.

뉴스1

이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방금 질문에 대해 통일부 장관은 북한을 비판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자 김 장관은 ”매우 실망스럽다. 경기에 응원단도 가지 못하고 중계방송도 이뤄지지 못했다”며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북한이 중계권료와 입장권 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장관은 북한의 ‘무관중’ 경기 방식에 대해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자기들 나름대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맞대결을 진행했다. 북한 측은 이 경기에 대한 한국 취재진과 중계방송단의 방북을 허락하지 않았기 때문에 경기는 ‘깜깜이’로 진행됐다.

당초 북한 측이 제공한 DVD 영상을 통한 녹화 중계가 방송되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KBS는 돌연 녹화 중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경기 내용을 그 누구도 알 수 없게 돼 버렸다.

한편 이날 귀국한 대표팀 선수들은 북한전이 매우 거친 경기였다고 털어놨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축구를 하다 보면 몸싸움은 당연히 허용되지만 누가 봐도 거칠게 들어오는 상황이 많았고 북한 선수들이 너무 예민하게 반응했다”며 ”심한 욕설도 들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