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7일 15시 08분 KST

JTBC가 '제작진 사칭' 이메일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마녀사냥 시즌2'를 제작한다는 이메일을 특정인들에 보냈다.

JTBC가 제작진을 사칭한 이메일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17일 JTBC는 ”최근 ‘마녀사냥’ 제작진을 사칭한 이메일과 글이 온라인 상에 올라온 정황을 포착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JTBC

앞서 자신을 ‘JTBC 예능국 신입사원 김은영‘이라고 소개한 이가 특정인들에 ”‘마녀사냥2-여자들의 남자이야기’를 준비 중이며, 프로그램 제작을 위한 데이터 수집용 설문에 응해달라”는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JTBC는 ”현재 JTBC는 ‘마녀사냥2’ 기획을 진행하고 있지 않다”며 “JTBC 예능 프로그램 제작부서명은 ‘예능국’이 아니며, 김은영이라는 신입사원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JTBC는 해당 글의 작성자를 찾아 법적대응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자칫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유사 내용을 접하시는 분들은 응답을 피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