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7일 11시 09분 KST

윤석열 검찰총장, "국민 뜻·국회 결정 받들어 개혁 과감히 실행"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검찰개혁과 관련,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총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위원님들의 애정어린 조언을 성실하고 겸허한 자세로 경청해 ‘국민이 원하는 검찰‘,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일각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동반퇴진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 ”제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사태 이후 여권 일각과 이른바 조빠(조 전 장관 지지자)라는 지지층 사이에서 동반퇴진을 주장하는 사실을 아냐’는 질문에 ”언론보도를 통해 봤다”며 이렇게 답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일가의 의혹 수사와 관련 비판 여론에 대한 질문에 모두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로 답변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 (대통령이) 권력 눈치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국 수사가 이런 당부를 거역한 것이라고 보냐”, ”정적을 향해 칼을 휘두를 때 국민영웅으로 추앙하다 살아있는 권력 조국을 수사하니 만고역적으로, 심지어 ‘검찰춘장’이란 놀림을 받게 됐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을 했다.

이에 윤 총장은 ”어떤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하고 있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 원칙대로 협의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