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7일 10시 33분 KST

故 설리의 발인이 17일 엄수됐다

발인식은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뉴스1
설리

걸그룹 f(x) 출신 배우 故 설리의 발인이 17일 오전 서울 한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발인식은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15일과 16일에는 팬들을 위한 별도의 공개 조문 장소가 마련됐다. 고인의 마지막 길에는 가족과 지인,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동료와 직원들이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와 함께 f(x)로 활동한 엠버와 빅토리아는 각각 미국과 중국 일정을 중단하고 한국에 들어왔고, 루나는 18일과 19일로 예정됐던 뮤지컬 ‘맘마미아!’ 스케줄을 변경했다.

설리는 14일 경기 성남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 16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구두 소견이 나왔다.

고인은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해 2009년 f(x) 멤버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2015년 팀 탈퇴 후 배우와 방송인 등으로 활약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