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6일 20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16일 20시 24분 KST

TV조선 최희준 편성본부장의 해임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무성한 말들이 오간다

TV조선 캡처
최희준 편성본부장

TV조선의 최희준(53) 편성본부장이 15일부로 해임됐으나 해임 사유가 밝혀지지 않았다. TV조선 측은 이날 한겨레에 “최희준 본부장이 15일 해임됐다. 그러나 해임 사유에 대해선 현재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미디어오늘 역시 TV조선 측에서 “현재로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뉴스를 다루는 종합편성채널에서 메인뉴스(‘뉴스 판’) 앵커 출신의 현직 간부를 아무런 사유를 밝히지 않고 해임하는 일은 무척 이례적이다. 미디어오늘은 ”현직 본부장을 해임하는 중징계를 결정한 것으로 보면 회사 명예 실추 등 중대한 사유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최희준 전 TV조선 편성본부장은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으로 노태우 대통령 시절 문화공보부 장관을 지냈으며, 현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인 최병렬(81)의 아들이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