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6일 15시 11분 KST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에 유시민과 장용진 기자가 사과했다

KBS 노조들은 16일 성명서를 내고 '알릴레오'와 패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인터넷 방송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에 대해 해당 방송에 출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가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제작진도 논란 영상을 일부 삭제하고 사과했다.

먼저 유 이사장은 16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알릴레오 방송 캡처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

장 기자 역시 이날 자사 기사를 통해 ”경위와 관계없이 상처를 입은 모든 사람에게 사과드린다”며 ”당초 취지는 ‘많은 성과와 활동을 보여줘 검찰 내에서도 호감도가 높으며 취재원들과 관계가 좋은 기자’라는 의미였으며 굳이 여성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 ”늦었지만 당사자와 불쾌감을 느꼈을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방송 당시에는 여성 기자라는 점이 부각될 수 있다는 점을 미처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남녀를 가리지 않고 검찰 쪽 취재원들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면서 취재를 잘 한다는 취지였는데, 발언을 하는 과정에서 여성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향후 발언에 더욱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전날 오후 6시 유튜브에서 생방송된 ‘알릴레오’에는 유 이사장과 개그맨 황현희, 장 기자가 참석했다.

해당 방송분에서는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인 김모 PB(프라이빗뱅커)와 KBS와의 최근 인터뷰를 다뤘다.

이 자리에서 장 기자는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가 많다. (수사내용을) 술술 흘렸다”,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르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는 등 KBS 여성 기자인 A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방송 말미 유 이사장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사과했다. 이에 장 기자도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해당 부분을 삭제하면서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성명서를 내며 해당 방송과 패널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