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4일 16시 42분 KST

하리수가 전성기 시절과 현재의 수입에 대해 털어놨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방송인 하리수가 ‘전성기’ 시절 수입과 현재의 수입에 대해 털어놨다.

하리수는 14일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이날 DJ박명수는 하리수의 전성기 시절을 언급하며 ”하루에 행사비로 1억원 이상을 벌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하루 행사비 1억원 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정말 바빴다. 집에 들어가 있는 시간이 하루 30분~1시간 정도에 불과했다”라며 “3일 동안 잠을 못 잔 적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또 전성기 때도 그렇지만 지금의 수입도 나쁘지 않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행사도 하고, 클럽도 운영 중인데 강아지 의류 브랜드도 론칭했다”라며 ”앞으로 10년은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방송에서 보기 힘들어졌다는 질문에 하리수는 ”제가 2년 전에 ‘돌싱’이 됐는데 그 쪽으로만 포커싱 되고, 그런 인터뷰나 다큐만 들어오더라”며 ”섭외가 많았는데 제가 싫다고 했다. 굳이 방송할 이유를 못 느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는 ”‘박명수’의 이름을 듣자마자 재미있게 놀다 와야겠다고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