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4일 14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14일 15시 12분 KST

[조국 사퇴] 조국 법무부장관,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취임 35일 만이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취임 35일 만에 사퇴했다. 그는 14일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면서도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간 검찰개혁 추진과정을 언급하며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는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

조 장관은 그러면서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사퇴의 이유를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어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며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쓰임은 다하였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사퇴 이후 행보에 대해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다”며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