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14일 14시 02분 KST

'남북 축구' 중계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통일부가 밝힌 입장

북한은 중계나 응원단 문제에 대해 응답하지 않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예선전에서 평양 원정을 떠나 북한과 맞붙게 된 가운데, 통일부가 경기 생중계 및 응원단 파견 문제를 두고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14일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계나 응원단 문제에 대해 여러 차례 북측에 의사를 타진했으나 응답이 없는 상황”이라며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그러나 북한은 월드컵 남북전의 응원단이나 방송중계단 방북을 위한 정부의 협의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은 선수단 방북 일정 조율에 대해서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경기를 닷새 남긴 지난 10일에야 대표팀의 평양 입국을 허용했다. 이 때문에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과 중계방송단의 방북은 사실상 무산됐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 중계가 한국에서 진행되려면 북한이 국제방송 신호를 제공해주면 된다. 그러나 북한이 이를 제공할지는 미지수다. 이 대변인은 경기 진행 상황이 전달되기 힘들다는 지적에 ”현지에서 가능한 대로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보다 구체적인 답변도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 대표팀 숙소인 평양 고려호텔과 서울정부청사 내에 각각 상황실을 가동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인터넷과 국제전화, 휴대전화 등 보장되는 통신수단에 따라 전달 속도가 달라지게 되는데, 가급적 신속하게 소식이 도착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지원단은 별도의 통신 장비 없이 방북할 예정이다. 북한이 어느 정도의 통신수단을 보장해주느냐에 따라 경기 상황 전달의 시차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