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2일 16시 00분 KST

검찰이 정경심 교수를 4차 소환했다

정경심 교수는 오늘(12일) 오전 9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12일 오전 9시부터 비공개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의 검찰 출석은 이번이 네 번째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정 교수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노트북’의 행방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씨로부터 인사청문회 당일이었던 지난 달 6일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정 교수에게 노트북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8일 김씨를 재차 소환해 정 교수에게 노트북을 전달하는 정황이 담긴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을 검증하기도 했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표창장 위조 등 입시 부정, 증거인멸 관련 의혹의 중심에 있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투자 등과 관련해 자본시장법과 공직자윤리법 등을 위반한 혐의, 본인의 자산관리인을 통해 증거인멸을 교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정 교수가 딸의 대학원 진학을 위해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달 6일 정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