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11일 18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11일 18시 56분 KST

올해의 노벨평화상 수상자는 에티오피아 총리다

아흐메드 알리 총리

picture alliance via Getty Images
28 January 2019, Ethiopia, Addis Abeba: Abiy Ahmed Ali, Prime Minister of the Democratic Federal Republic of Ethiopia. Photo: Britta Pedersen/dpa (Photo by Britta Pedersen/picture alliance via Getty Images)

올해 노벨 평화상이 아비 아흐메드 알리(43) 에티오피아 총리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1일 에리트레아와의 유혈 영토 분쟁을 종식하는데 기여한 아비 총리에게 노벨평화상을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아비 총리는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함께 외교 관계 정상화를 선언한 바 있다.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후 1993년 독립한 나라다. 독립하기까지 30년에 걸친 전쟁이 있었고, 이후 1998년부터 2000년에 걸쳐 국경을 놓고 전쟁이 벌어졌다. 아비 총리는 양국 간의 화해를 추진했고, 양국은 지난 2018년 7월 종전선언을 했다. 

아비 총리는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