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1일 14시 2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행이 더욱 유력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으로 전해졌다. 즉위식까지 열흘 가량 앞둔 상황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신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연합뉴스는 11일 통화에서 청와대 관계자가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문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찾은 타이밍은 아니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ANGELA WEISS via Getty Images

공식적으로는 아직 참석자 및 참석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 불참할 경우 이 총리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왕 즉위식을 한일관계 개선의 발판으로 삼으려면 상징적 지위를 지닌 데다가 ‘지일파’로 꼽히는 이 총리의 역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한편 일본 언론도 이 총리의 방일을 높게 점치고 있다. NHK는 ”이 총리가 방일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방문할 경우 아베 신조 총리와 단시간 회담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