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1일 12시 03분 KST

'별장 접대 의혹'에 윤석열 검찰총장 본인도 입장을 밝혔다

해당 의혹을 보도한 기자는 후속 기사를 예고한 상황이다

뉴스1
윤석열 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에 ”나는 건설업자의 별장을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겨레21은 윤석열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해당 의혹에 대검찰청은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은 해당 의혹이 보도된 후 복수의 검찰간부들에게 “20여년 전에 다른 일로 원주를 한 번 가봤을 뿐 그 이후에는 원주에 가 본 적 자체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원도 원주는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의 별장이 있는 곳이다.

매체는 또 진상조사단 공식 기록에는 윤중천씨가 윤석열 총장에 대해 언급하는 내용이 없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겨레21이 의혹을 제기한 ‘윤 총장 관련 내용’은 윤중천씨가 조사단 검사와 비공식 면담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인데, 기억을 토대로 복기한 비공식 면담 특성상 내용이 부정확할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한 윤중천 씨는 해당 면담 과정에서 ‘윤석열 총장을 아느냐‘는 질문을 받자 “아는 것 같기도 하다”고 모호하게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윤중천 씨는 이후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과거사위 수사권고에 따라 ‘김학의 사건’ 수사단 단장이었던 여환섭 지검장은 해당 의혹이 불거진 윤씨 진술에 대해 ”윤씨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지검장을 아냐고 물었더니 모른다고 할 뿐 아니라 조사단과 면담에서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한국일보에 이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