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11일 09시 43분 KST

'황당 경고'에 대해 손흥민과 파울루 벤투가 입장을 밝혔다

한국은 스리랑카에 8-0 대승을 거뒀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스리랑카를 대파한 가운데,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이 받은 다소 황당한 경고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 스리랑카와의 홈 경기에서 8-0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김신욱은 4골을, 손흥민은 2골을 기록했다.

뉴스1

손흥민은 후반 17분 권창훈과 교체됐다. 이미 6-0인 상황이었다. 주장이던 손흥민은 주장 완장을 풀어 김신욱에게 전달했는데, 이 과정에서 하산 아크라미 주심의 옐로 카드를 받았다. ‘시간 끌기’를 했다는 것이다. 벤투 감독은 강하게 항의했으나 경고는 취소되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이 ‘황당한 경고’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SPOTV뉴스에 따르면 손흥민은 ”심판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저는 분명히 뛰어나왔다. 저희가 6-0으로 이기고 있는데 시간 끌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저는 충분히 뛰었다고 생각했다. 교체되려고 기다리는 선수가 있었으니까”라며 ”받지 않아야 할 경고를 받은 것은 제 잘못”이라고 전했다. FIFA 규정에 따르면, 월드컵 예선전에서 경고를 두 장 받을 경우에는 다음 경기에 나올 수 없다.

뉴스1

벤투 감독도 ”논리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받고 싶지 않았나 싶다”라며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누가 시간을 지연하냐. 이란에서 오신 분은 그렇게 생각했던 모양”이라고 심판을 비판했다. 벤투 감독은 ”딱히 이슈가 될 만한 게 없으니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을 준 것 같다”며 ”내가 이 경기의 주인공이라는 걸 알리고 싶었나보다”고 비판했다.

어쨌거나 대승을 거둔 대표팀은 오는 15일, 평양에서 북한과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일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