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0일 15시 29분 KST

'유시민 방송에서 김경록은 증거인멸을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발언은 방송이 되지 않았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캡처

정경심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가 ‘증거 인멸‘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는지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김씨 발언을 왜곡해 편집해 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면서다. ‘KBS와 검찰의 밀접한 관계’에 대한 논란이 이날 방송 이후 나온 첫번째 논란이라면, ‘증거 인멸’ 발언에 대한 논란은 두번째로 촉발된 논란인 셈이다.

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김경록씨는 ‘동양대에 증거인멸의 의도를 가지고 내려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씨는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에서 내용을 좀 보고 싶어하셨어요”라며 ”폴더 몇 개를 찾아보는데 너무 이제 용량이 큰 거죠”라고 말했다. 즉, 동양대에 간 것은 증거 인멸이 아닌 증거 확보 차원이었고 용산에 간 이유도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를 위해서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김경록씨는 같은 날 방송에서 증거 인멸을 인정하는 발언도 했으나 해당 발언은 방송이 되지 않았다. 아래는 중앙일보가 10일 공개한 유시민 이사장과 김경록씨의 인터뷰 녹취록 중 일부다. 

유시민 이사장 : 검찰에서 증거인멸로 지금 피의자 겸 참고인으로 해놓은 것(이냐)

김경록씨 : 제가 인정을 했습니다. 업그레이드를 하건, 손을 대건…. 하드나 이런 것들은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대로 제출을 했지만,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을 하는 게 맞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유시민 이사장 : 그건 본인이 인정하고 말고 별로 상관이 없는 건데. 그거는 증거인멸이라고 생각을 안 했다, 이렇게 하는 게 맞지

김경록씨 : 그게 안되더라구요.

김경록씨는 정경심 교수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제가 잘못한 건 잘못한 거고. 그거는 다 인정했고. 교수님도 거부하기 힘드실 거예요. 행위가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JTBC에 따르면 유시민 이사장은 해당 논란에 대해 ”인터뷰 내용을 편집, 활용하는 것에 대해 전적으로 위임받았다”는 이유로 ”증거인멸과 관련한 인터뷰 내용이 있었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유 이사장은 또  ”증거인멸을 인정했다는 말보다 객관적 증거로 해당 내용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