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0일 09시 48분 KST

연천에서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

연천군에 대해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뉴스1
지난 3일 오후 13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김포시 통진읍의 한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경기도 연천군에서 14번째 아프리가돼지열병(ASF) 확진 농가가 나왔다. 지난 3일 김포 통진읍에서 ASF 확진 판정이 나온 이후 6일 만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에 있는 양돈농장에서 접수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에 대해 정밀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고 9일 밝혔다.

돼지 4000여두를 사육하고 있는 해당 농가는 어미돼지 4두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를 했다. 3km 내 3개 농가에서 4000여두를 사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연천군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즉시 연천군에 대해 48시간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23시10분부터 11일 23시10분까지 48시간 동안 축산 차량의 이동이 전면 금지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