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9일 16시 06분 KST

김연경이 광복절에 일본 브랜드를 가렸다가 '후폭풍'을 맞았다고 털어놨다

태릉 선수촌의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배구선수 김연경이 광복절에 일본 브랜드 로고를 가렸다가 후폭풍을 맞았다고 털어놨다.

9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경은 지난 2017년 광복절에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MBC

경기에 출전하며 일본 브랜드 운동화의 로고를 가렸던 것이다. 김연경은 ”그 날 이후 여기저기서 연락이 와서 난리였다”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김연경은 로맨스가 피어나는 태릉 선수촌의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선수들끼리 연락처를 주고받는 방법과 최고 인기 종목 선수들을 밝힌 것이다.

또 김연경은 각양각색 나라별 팬 특징을 묘사하기도 했다. 한국, 일본, 중국, 터키 팬들의 특징을 정확히 파악한 것이다. 이 가운데 김구라가 몹쓸 질문을 투척해 모두의 야유를 받으며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라디오스타’는 수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