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9일 10시 33분 KST

안혜경이 '불타는 청춘'에서 '결혼·이혼설'을 해명했다

안혜경의 근황이 공개됐다.

원조 날씨요정 안혜경이 ‘결혼·이혼설’에 대해 해명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기상캐스터 출신 연기자 안혜경이 새 친구로 합류했다. 1979년생으로 올해 41살인 안혜경은 ”지금은 배우 활동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SBS

안혜경의 등장에 남자 출연자들 모두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브루노는 ”연기가 꿈이었냐”고 묻는가 하면, 최성국은 ”날씨 그만두고는 안 봤다”고 장난을 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안혜경은 최민용과 MBC ‘논스톱’ 시절 이야기를 나누다 ”오빠가 먼저 연락을 끊었다”고 말해 최민용을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 

안혜경은 ‘불타는 청춘‘의 애청자이며 구본승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으로 정말 팬이었다”며 ”중학교 때 ‘종합병원’ 드라마가 좋았다”고 털어놨다.

SBS

최근 근황도 전했다. 안혜경은 ”연극을 계속하고 있다. 한지 10년 됐다. 지금은 군부대 돌면서 특별공연도 한다”며 ”극단 만든지는 5년 됐는데 마음 맞는 친구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극 하는 사람들 배고프다는 얘기를 몰랐는데 지금은 느낄 수 있다. 진짜 힘든데 보람은 있다”며 웃었다.

SBS

안혜경은 뜬금없는 ‘결혼 루머‘도 해명했다. 안혜경은 ”내 이름 연관검색어에 ‘안혜경 이혼’이 있더라”라며 ”결혼 경력도 없고, 이혼 경력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