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8일 22시 05분 KST

이종구 위원장이 국감 도중 참고인에게 욕설을 했다

앞서 같은 당 여상규 의원이 막말로 논란을 빚었다

뉴스1
이종구 위원장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막말 논란이 한창인 와중에 같은당 이종구 의원이 8일 국감장에서 욕설을 내뱉어 물의를 빚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는 이날 국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 중이다. 이 의원은 산자중기위원회 위원장으로 국감을 주재했다.

문제의 발언은 이날 오후 산자위 증인신문 직후 나왔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요청으로 국감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장은 이마트의 골목상권 불공정 행위를 성토했다.

발언 도중 격앙된 이 협회장은 이마트 고발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불신을 표하며 수 차례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협회장의 발언을 끝으로 증인과 참고인은 국감장에서 퇴장했다. 잠시 장내를 정리하는 도중 이 의원은 이 협회장을 원색 비난하는 혼잣말을 내뱉었다.

이 의원은 ”검찰 개혁까지 나왔어”라고 헛웃음을 지으면서 ”지X. X라이 같은 XX들”이라고 이 협회장을 비난했다. 이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은 마이크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의원측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마트 문제 때문에 나온 증인인데 갑자기 검찰개혁 얘기를 하니 무의식중에 말하신거 같다”며 ”그 사람한테 직접적으로 지목해서 욕설을 한 것은 아니고, 기가 막혀서 혼잣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누군가를 비난하려고 대놓고 얘기한건 아니고 아무도 못듣게 조용히 혼잣말을 한 것”이라며 ”누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혼잣말로 중얼거린게 마이크를 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국감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라고 욕설을 해 비판받고 있다. 여당은 법사위원직 사퇴를 주장하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