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7일 19시 29분 KST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동료 의원에게 심한 욕을 했다

"X신 같은 게"

7일 서울남부지검 등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국회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 수사를 둘러싸고 거친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자신에게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지적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등 부적절한 표현의 비난을 해 여당의 항의를 받고 사과하는 일도 벌어졌다.

 

 

뉴스1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남·북·서부지검, 의정부·인천·수원·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패스트트랙 관련 질의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서울중앙지검 및 서울남부지검을 비롯한 재경지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두고 검찰을 향해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관련해 저지하려다 많이 고발돼 있는데, 이는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이런 고발들은 수사하지 말라. 공정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용기있게 책임지고 철저히 수사할 건 하고 말아야할 건 말아야 한다”며 ”판단은 당해 검사님 몫”이라고 했다.

김종민 의원은 ”여 위원장은 수사 대상”이라며 ”국정감사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 될 말이다. 국회법 정신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같은당 이철희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문제는 당대표인 제 탓이니 검찰 소환에 응하지 말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지적, ”수사방해고 전형적 사법방해죄”라고도 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신상발언을 자청해 ‘사법자제의 원칙’을 언급하며 ”누가 고발하면 똑같은 강도로 수사하는 게 정의가 아니다. 공정이라고 할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여 위원장은 자신의 발언 도중 김 의원이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소리치자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라고도 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같은 여 위원장 발언에 공식 항의했다.

여 위원장은 이를 수용해 ”흥분해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나진 않는데 상대방 이야기가 극도로 귀에 거슬려 제가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단히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회의 진행 상 (여야 공방을) 막으려 하다 그 과정에서 흥분이 일어나고 그런 얘기까지 나간 것 같다”며 ”거듭 사과드린다. 이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도록 발언을 취소해줬으면 좋겠다”며 ”이런 기회를 통해 위원들이 흥분하더라도 위원장은 흥분을 가라앉혔으면 하는 당부를 드린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좋은 말씀이고 유념하겠다”며 ”앞으로 서로 주의하겠지만 의원들도 상대방 발언에 개입과 간섭이 없었으면 한다”고 해당 발언을 속기록에서 삭제하는 데 동의했다.

한편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여 의원은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야 한다”며 ”더 이상 지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법과 원칙을 어기는 행동을 계속 한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