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05일 14시 02분 KST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짜뉴스에 강경 대응을 알렸다

"소도 웃을 가짜뉴스, 모조리 처벌하겠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유튜브’발 가짜뉴스에 강도 높은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법선거자금, 미투 등 저를 둘러싼 황당한 이야기들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돌고 있다”며 ”소도 웃을 가짜뉴스, 모조리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오 시장은 해당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저도 처음엔 웃었다. 그러나 결코 웃을 일이 아니”라며 ”그들은 부산시민의 자부심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펼쳐지는 영화의 전당 앞에서 바로 그 영화제를 폄훼하고 모욕했다. 부산시민의 집인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버젓이 황당무계한 ‘가짜뉴스’를 생중계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가짜뉴스라는 것이 참 무섭다. 어처구니없고, 당연히 아니라 생각하는데도 끊임없이 반복하고, 끊임없이 확대해서 ‘혹시나’하는 생각을 품게 만든다. 아니땐 굴뚝에도 연기를 만들어 낸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어 ”가짜뉴스는 척결해야할 사회악”이라며 ”개인에 대한 인격살인이며, 공동체를 파괴하는 범죄행위”라며 ”가짜뉴스에 대해 형사상 고발에서부터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 변호인단과 상의하여 10억이든, 100억이든 민사상 손해배상도 청구하겠다. 생산하는 주체 뿐 아니라, 유포하는 주체까지 모조리 책임을 묻겠다”며 강력 대응을 알렸다.

한편 오시장에 대한 미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은 오시장이 강력 반응을 보인데 대해 다시 ”드디어 부산시장 오거돈 반응 나왔다!!!”라는 콘텐츠를 만들어 유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