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04일 10시 08분 KST

전광훈 목사가 광화문 집회 도중 '헌금'을 요구했다

흰색 헌금함을 들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뉴스1
전광훈 목사

10월 3일, 광화문에서는 보수단체의 조국 사퇴 요구 집회가 열렸다. 집회를 주최한 쪽은 보수단체 연합체인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그리고 집회의 제목은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다.

이 투쟁본부의 총괄대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다. 전 목사는 이날 집회에서도 연설했다. 그리고 집회 참가자들에게 ‘헌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는 이날 “문재인 저○을 빨리 끌어내려 주시옵소서. 주사파 50만명 척결해 주시옵소서”라며 기도문을 읊었다. 이어 ”할렐루야, 오늘 행사 중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헌금하는 시간입니다. 헌금하는 시간... 8월 15일 비가 많이 와서 내가 부도가 났어요. 다 주머니를 털어서 하나님의 영광과 갈음하여 주시옵소서.”

‘세계일보‘는 실제 집회 현장 곳곳에서 본 헌금은 전광훈 목사님의 모든 사역을 위해 드려지며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 목사님께 모두 위임한다’고 적힌 흰색 헌금함을 들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고 전했다.

전광훈 목사가 ‘돈’을 거론한 건, 이 뿐만이 아니었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그는 ”광화문 광장을 이승만 광장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당 1만원씩 내자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