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3일 17시 19분 KST

LG트윈스가 3년 만에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키움 히어로즈와 준PO에서 붙는다

뉴스1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를 거둔 LG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LG가 NC를 꺾었다. 10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LG트윈스가 NC다이노스를 3:1로 이겼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는 6⅔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5회초 1사 후 NC노진혁에게 솔로포를 맞았지만, 이후 이닝에서도 흔들림이 없었다.

NC 선발투수 크리스천 프리드릭은 3이닝 3실점으로 강판됐다. LG 1번 타자 이천웅이 5타수 3안타를 쳤고, 3번타자 이형종은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LG는 3:1로 앞서가던 9회초,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NC에게 만루를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뜬공 처리로 무사히 이닝을 막았다.

LG트윈스는 오는 10월 6일 오후 6시 30분 3위 키움 히어로즈와 고척스카이돔에서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