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03일 16시 06분 KST

'정경심 비공개 소환'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반발의 목소리를 냈다

'황제 소환'이라고 평가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한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반발의 목소리를 냈다.

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정 교수를 처음으로 불러 조사를 시작했다. 이날 소환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뉴스1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무부 장관이 되자마자 지시한 ‘수사공보준칙’ 개정과 대통령까지 나서서 운운한 ‘인권’은 결국 범죄 피의자인 조국 가족을 구하기 위한 권력의 술수였음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가족의 수사에는 절대 관여하지 않겠다‘는 조국의 발언을 모든 국민들이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권력으로 ‘법 앞에 평등’한 수사를 방해하고 억압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이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뻔뻔한 겁박과 압박에 휘둘리지 말고 묵묵히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반드시 규명해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씨가 비공개 소환으로 검찰에 출석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준 맞춤 특혜”며 ”불필요한 관행은 바뀌어야하겠지만 그 첫 번째가 조 장관 부인 정씨에 대한 ‘황제소환’이 되는 것에 국민들은 냉소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누가 봐도 대통령의 수사 개입에 따른 결과”라며 ”문 대통령이 ‘인권 존중‘을 말하고 ‘검찰개혁 지시‘의 불호령을 내린 것은 결국 ‘조국 일가 수사를 조용히 진행하고 적당히 마무리 하라’는 맞춤형 발언이었던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의 연이은 노여움을 검찰이 거역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면서도 ”검찰은 정씨를 황제 소환했다고 ‘황제 수사’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교수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에 출석했다. 이날 출석은 검찰이 예고했던 대로 청사 1층에 설치된 포토라인을 지나지 않고, 별도의 검찰 직원 통로를 통해 비공개로 이뤄졌다.